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추석 전 수도권 아파트 시장 ‘한산’

기사승인 2021.09.24  09:33:1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동반 상승폭 축소... 추석 연휴 전 수요자 움직임 둔화

3차 신규공공택지 발표에 이어 도심 주택공급 확대 방안이 발표됐지만 아파트값 상승세는 여전했다. 다만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더욱 한산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졌다.

특히 서울은 매매, 전세 모두 오름폭이 축소되면서 지난 4월말(4/30, 매매 0.10%, 전세 0.05%) 이후 가장 낮은 가격 변동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외곽지역에 수요층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고, 규제완화 기대감 등으로 상승 흐름은 지속됐다.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8% 올라 전주(0.12%) 대비 오름폭이 축소됐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8%씩 상승했다. 이밖에 경기ㆍ인천은 0.08%, 신도시는 0.06% 올랐다.

전세시장은 매물부족이 이어지는 가운데 추석 연휴를 앞두고 문의가 줄면서 상승세가 둔화됐다. 서울이 0.05% 상승했고, 경기ㆍ인천이 0.05%, 신도시가 0.04% 올랐다.

 

[매매]

서울은 외곽지역의 중저가 아파트가 상승세를 주도하는 흐름이 지속됐다. 지역별로 △노원(0.21%) △금천(0.20%) △구로(0.18%) △서대문(0.17%) △도봉(0.15%) △강서(0.13%) △강북(0.12%) △강동(0.11%) △양천(0.11%) 순으로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상계주공14단지, 공릉동 공릉3단지, 풍림 등이 1,0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금천은 시흥동 남서울힐스테이트, 독산동 진도2차가 1,000만원~2,000만원 올랐다. 구로는 개봉동 삼환, 현대1단지, 고척동 벽산블루밍이 중대형 면적 위주로 500만원~3,000만원 상승했다. 서대문은 현저동 독립문극동, 남가좌동 남가좌현대, 홍제동 한양 등이 1,000만원~3,750만원 올랐다. 도봉은 창동 신창, 상계주공17?18단지 등이 5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교통 및 신도시 개발호재가 있는 1기 신도시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평촌(0.18%) △산본(0.12%) △일산(0.09%) △중동(0.09%) △김포한강(0.07%) △분당(0.06%) △파주운정(0.05%) △동탄(0.04%) 등이 올랐고 나머지 지역들은 보합(0.00%)을 나타냈다.

평촌은 관양동 한가람세경, 호계동 무궁화태영, 평촌동 초원부영 등이 1,000만원 정도 올랐다. 산본은 금정동 소월삼익, 무궁화1단지주공, 다산주공3단지가 5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일산은 주엽동 강선15단지보성, 일산동 후곡6단지동부, 건영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외곽지역으로 상승세가 확대되는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안양(0.14%) △인천(0.11%) △시흥(0.11%) △남양주(0.09%) △부천(0.09%) △용인(0.09%) △의정부(0.09%) △동두천(0.09%) 등이 올랐다.

안양은 호계동 평촌더샵아이파크, 석수동 석수e편한세상 등 대단지의 중대형 면적이 500만원~2,000만원 올랐다. 인천은 논현동 에코메트로11단지한화꿈에그린, 부개동 부개역푸르지오, 송도동 송도캐슬&해모로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시흥은 정왕동 주공2ㆍ5단지, 장곡동 숲속마을1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남양주는 오남읍 신우아이딜1차ㆍ2차, 와부읍 대성코오롱 등이 1,000만원 정도 상승했다.

 

[전세]

서울 전세시장은 도심 업무지구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하는 가운데 지역별로는 △노원(0.22%) △서대문(0.17%) △영등포(0.14%) △광진(0.13%) △금천(0.13%) △동작(0.13%) △관악(0.10%) △도봉(0.10%) 순으로 올랐다.

노원은 월계동 현대, 중계동 양지대림1차, 주공2단지 등이 1,000만원 정도 상승했다. 서대문은 홍제동 홍제센트럴아이파크, 남가좌동 남가좌현대 등이 500만원~3,000만원 올랐다. 영등포는 당산동5가 삼성래미안4차, 신길동 우성2차 등이 5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광진은 자양동 우성1차, 3차가 500만원~3,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0.13%) △산본(0.11%) △중동(0.10%) △분당(0.06%) △김포한강(0.03%) △일산(0.02%) 순으로 올랐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태영, 평촌동 초원한양, 초원부영이 1,000만원 상승했다. 산본은 산본동 가야5단지주공1차, 금정동 무궁화1단지주공이 500만원~1,500만원 올랐다. 중동은 중동 덕유주공3단지, 연화쌍용, 연화대원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수내동 양지1단지금호, 서현동 시범한양, 야탑동 장미동부가 1,000만원~2,000만원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시흥(0.13%) △인천(0.10%) △김포(0.10%) △양주(0.09%) △군포(0.08%) △안양(0.08%) △용인(0.08%) △남양주(0.07%) △의왕(0.07%) △구리(0.06%) 순으로 올랐다.

시흥은 정왕동 주공2ㆍ4ㆍ5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인천은 용현동 금호타운1ㆍ2차와 구월동 구월힐스테이트롯데캐슬골드1단지, 부개동 부개역푸르지오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김포는 구래동 한가람마을우미린, 통진읍 마송현대1차 등이 5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양주는 만송동 은빛마을유승한내들, 고읍동 한양수자인이 500만원 정도 올랐다.

 

<전세시장 불안이 아파트값 상승에 주요 변수로 작용>

추석 연휴 전 거래활동이 뜸해지면서 이번 주 서울과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졌지만 오름폭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수심리 강세와 더불어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커지는 전세시장의 불안이 아파트값 상승에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스피드 공급대책’에 따른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 재건축 아파트도 높은 호가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는 비아파트에 대한 건축규제를 완화하고 세제지원을 강화해 단기 주택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0월 이후에는 2차 사전청약도 예정돼 있어 잠재 매매수요의 관심을 분산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공급이 속도를 내지 못할 경우 시장안정 효과는 반감될 수 있다.

<부동산R114리서치센터 여경희>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