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사동, 내년 2월까지 ‘가로수길 트리아트 니팅’ 전시

기사승인 2023.11.28  16:11:29

공유
default_news_ad1

- 680m 구간 77그루에 주민 130명 직접 뜨개질해 볼거리 제공

ad35

강남구 신사동(동장 조장원)이 12월 1일부터 내년 2월까지 가로수길 77주에 주민 130여명이 직접 뜨개질한 나무 뜨개옷(트리아트 니팅, Tree-art knitting)을 선보인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가로수길 트리아트 니팅’ 전시는 신사동 주민이 직접 뜨개질한 털실옷을 유명 명소인 가로수길 680m 구간에 있는 나무에 입히는 친환경 거리예술로, 앙상한 겨울 가로수에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신사동만의 겨울철 명물이다.

신사동 주민과 학생 등 130여 명이 지난 10월부터 2개월간 정기 모임과 온라인 모임을 통해 수시로 소통하며 뜨개 작품을 만들었다. ‘평화, 새로운 미래’라는 주제에 맞게 하얀 눈밭에 꽃이 피어나는 모습, 아이들이 만드는 눈사람, 털실로 만든 따뜻한 눈송이 등을 아름답게 그려냈다.

전시를 마친 세로 130cm의 뜨개 작품은 향후 관내 경로당 등에 기증해 어르신들을 위한 담요로 활용할 계획이다.

조장원 신사동장은 “겨울 가로수길의 트리아트 니팅 전시는 지역 주민이 직접 참여해 작품을 구상하고 설치하는 신사동의 대표적인 지역 특화 사업이다”라면서 “주민들이 선물한 특별한 겨울옷을 입은 가로수길이 많은 사람들에게 겨울철 명소로서 사랑받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flostone21@naver.com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