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남구-강남구의회, 통합복지타운 놓고 또 다시 충돌

기사승인 2024.02.19  17:39:41

공유
default_news_ad1

- 강남구의회 김광심 의원, 통합복지타운 건립 위한 구청 조례 개정에 반발

▲ 구정질문을 통해 강남구가 추진중인 통합복지타운 건립의 문제점을 지적한 강남구의회 김광심 의원.

서울 강남구와 강남구의회가 통합복지타운 건립을 놓고 다시 한번 충돌했다.

강남구의회 김광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제317회 임시회 구정질문을 통해 강남구가 추진 중인 통합복지타운 건립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무리한 통합복지타운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통합복지타운 문제는 지난 12월 제315회 강남구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도 강남구가 2024년 예산안에 통합복지타운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52억 원을 편성하여 의회에 제출했지만 사업의 필요성, 월세 임차 방식이 문제가 되어 52억 원의 예산은 전액 삭감됐다.

통합복지타운은 준공을 앞둔 건물을 임차해 복지생활국을 이전하는 것으로, 강남구는 임차료 30억660만 원, 건물 관리비 5억 원, 부동산 중개수수료 2억3000만 원, 리모델링 공사 및 이사에 8억9000만 원 등 총 52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었다.

김광심 의원은 “직원들의 사무 공간이 꼭 필요하다면 강남구가 가지고 있는 기존의 건물을 최대한 활용해 공간 부족의 문제 해결할 수 있다”라고 강조하며 “구청사 건물 내에 있는 도시관리공단이나 문화재단을 강남구가 가지고 있는 기존의 건물이나 기부채납된 곳으로 이전하는 등의 방법을 검토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이어 “기존의 건물을 활용하는 방식이 어렵다면 특정 건물을 통째로 임차하는 방식이 아니라 꼭 필요한 공간만을 임차하는 방향으로 진행해 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 무리한 통합복지타운 추진 중단 촉구

김 의원은 “구청장 취임 후 1년 7개월째 되어가고 있는데 신청사 건립의 움직임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가 없다”라면서 “신청사 건립 관련해 서울시 용역 결과가 3월에 나오는데 그 결과를 보고 통합복지타운을 추진해도 늦지 않을 텐데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이해가 안 간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특정 건물을 통째로 임차하고자 할 때는 타당성이 충분해야 하는데, 본인이 현장에 직접 찾아가 확인한 결과 복지 부서 7개과의 업무환경은 쾌적하고 일반 사무 공간과 별 차이가 없었다. 집행부가 보고한 자료와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라면서 “특정 건물을 통째로 임차하는 데 목적을 두고 편법으로 규칙을 개정하는 것은 의회의 권한을 침해한 것이며 이 상황에서 통합복지타운을 성급하게 추진하는 것이 타당한지 심도 있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금 2400억의 청사 건립 기금을 통합복지타운 건립한다면서 빼쓰면 신청사 건립 비용이 현재 8000억 원으로 보고 있지만 신청사 착공에 들어갈 때에는 1조의 예산이 필요할 수도 있다. 그러면 그때 가서 예산이 없어 신청사를 못 지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답변에 나선 이호현 행정국장은 “구민에게 강남다운 품격 있는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직원들에게는 쾌적한 근무하고 안전한 근무 환경을 제공하고자 하며 노후하고 협소한 구청사의 효율적인 업무 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통합복지타운 건립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 “삼성로 별관 1층에 배치된 환경과를 이전을 해서 강남 노인종합복지관의 어르신들의 숙원 사업인 복지 공간을 확보해 드리기 위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 현 강남구청 맞은편에 공사중인 지상 8층 지하 3층 규모의 건물. 이곳을 강남구는 통째로 임차해 통합복지타운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구청, 노후하고 협소한 구청사의 효율적인 업무 공간 필요

강남구청 정헌재 부구청장도 “신청사 건립이 정상적으로 가더라도 7년에서 8년 걸리며 사전 절차도 한 4년 정도 잡아야 된다”라면서 “지금 현 청사 부지도 매각이 가능하고 강남구의회 건물도 신청사를 지으면 매각이 가능하는 등 강남구가 가지고 있는 자산이 많기 때문에 예산 부족 걱정은 안 해도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청사 기금은 이제 예산 편성할 때 저희가 계속적으로 증액이 될 수 있도록 예산에서 계속 투입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구의회 행정재경위원회는 지난 16일 회의를 열고 강남구청장이 제출한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사 건립 추진 및 기금 설치ㆍ운용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수정가결했다.

수정가결된 조례안에는 ‘청사 건립 추진 및 기금’의 명칭이 ‘청사기금’으로 바뀌었고 청사의 정의를 ‘삼성로 별관, 보건소’에서 ‘구본청’과 ‘주소지를 달리하는 구청사’로 변경했다. 여기에 구청사 임대차보증금 및 임차경비 신설해 기금의 용도도 추가했다.

이 조례안이 최종확정되면 강남구는 통합복지타운 건립을 위해 신청사 기금을 사용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게 된다.

정수희 기자 flower7306@yahoo.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