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남구,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꼼짝마

기사승인 2024.02.25  15:50:21

공유
default_news_ad1

- 3월 4일~ 15일 등ㆍ하교 시간대 초등학교 33곳 집중 단속 실시

▲ 단속반이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ㆍ정차 차량에 대한 단속을 펼치고 있다.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새 학기를 맞아 3월 4일부터 15일까지 10일간 관내 초등학교 33곳의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ㆍ정차 차량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ㆍ정차는 어린이 교통사고의 주원인으로 구는 통학로 안전 확보를 위해 이 기간 내 등교 시간(8~9시)과 하교 시간(13~16시)에 집중 단속을 펼친다. 이를 위해 오전 2개조, 오후 3개조의 단속반을 편성ㆍ운영하고, 강남ㆍ수서 경찰서와 합동단속 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보호구역에 설치된 고정형 CCTV 144대를 활용한 단속도 병행한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차량이 주ㆍ정차를 하고 5분 내 이동하지 않으면 단속 대상이 된다. 이에 대한 과태료는 승용차는 12만 원, 승합차는 13만 원으로 일반도로에 비해 2~3배 높다.

강남구는 불법 주ㆍ정차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에게 고정형 CCTV 단속 지역임을 문자로 알려주는 주ㆍ정차단속 사전알림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구청 홈페이지에서 분야별 정보→도로교통→주차→불법 주ㆍ정차단속 알림서비스에서 신청할 수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학교 앞 안전한 통학로를 만들기 위해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 보도 조성 공사, 교통안전시설 설치 등 모든 행정력을 가동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학교를 다닐 수 있도록 우리 어른들이 스쿨존만큼은 지켜줘야 한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올바른 주차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flostone21@naver.com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