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현기 의장, 양재천ㆍ대모산 정비 위한 특별교부금 16억 확보

기사승인 2024.06.08  21:24:57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재천 수변카페 및 전망대 조성과 대모산 노후시설 정비 통해 구민 편익 증대

서울시의회 김현기 의장(국민의힘 강남3, 사진)은 양재천 수변활력거점 조성사업, 대모산 노후시설 정비사업 등 강남구에 지원되는 서울시 특별교부금 16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보된 16억 원은 양재천 수변활력거점 조성사업 10억 원과 대모산 노후시설 정비사업 6억 원이다.

양재천 수변활력거점 조성사업은 많은 주민들이 이용하는 양재천 밀미리다리 주변(강남그린웨이공원 전면)에 부지면적 약7,848㎡(2,300평) 규모로 수변카페와 전망대를 새롭게 조성하는 사업으로 김 의장은 올해 34억 원의 본예산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에 주변 기반시설 정비 예산으로 10억 원을 추가 확보해 진입로 설치와 수변카페 하부 공간을 문화쉼터로 조성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서울형 수변감성도시’ 사업은 서울시가 332km에 달하는 도시 곳곳 소하천과 실개천 수변공간을 새롭게 조성하는 것이며 양재천 수변활력거점 조성사업은 강남권 1호사업으로 올 연말까지 조성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양재천은 지역의 새로운 명소로 구민들이 한 차원 높은 여가와 문화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모산은 도심에 있어 지역주민은 물론 방문객들의 이용률이 높은 산으로 이번에 확보한 특별교부금으로 나무로 되어 있어 노후된 목계단과 데크 난간을 정비하고, 파손된 벤치와 안내판도 정비한다. 또 정상부 전망 데크도 새롭게 정비하고 유실토 방지책과 배수로도 설치해 둘레길 이용자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등 대모산 내 노후시설을 일제 정비한다.

김현기 의장은 “이번 특별교부금 확보를 통해 강남 구민들의 힐링공간인 양재천과 대모산을 새롭게 정비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앞으로도 현장을 찾아다니며 개선이 필요한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시비를 확보해 구민 편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수희 기자 flower7306@yahoo.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