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서관×마을이음학교’ 마을공동체 강연

기사승인 2021.05.07  21:41:17

공유
default_news_ad1

- 7월까지 매주 금요일 온라인 통해 마을공동체 교육과정 실시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5월 정다운도서관과 ‘도서관×마을이음학교 1탄: 예술과 마을’을 시작으로 7월까지 온라인 화상앱 줌(Zoom)을 통해 마을공동체 교육과정을 실시한다.

‘도서관×마을이음학교’는 구가 정다운ㆍ역삼ㆍ못골도서관과 진행하는 협업 프로젝트로 매달 3차례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에 걸쳐 진행된다. 주제와 연사를 달리한 강연을 통해 생활 속 다양한 분야에서 마을공동체가 갖는 역할을 설명하고, 주민자치에 대한 주민 이해를 돕자는 의도다.

강연은 7일 장윤주 경희사이버대 교수의 ‘전환시대 예술의 역할’ 강연을 시작으로 14일 천우연 작가의 ‘세계 예술마을로 떠나다’와 21일 박영숙 느티나무도서관 관장의 ‘도서관, 지식의 동사화를 꿈꾸다’가 이어진다.

역삼도서관은 6월 ‘2탄: 공간과 마을’을 주제 삼았으며 4일 김정후 작가는 ‘우리가 살아갈 도시를 고민하다’는 오후 7시 강연을 시작한다. 이어 11일 정수현 엔스페이스 대표의 ‘마을의 공간을 공유하다’, 18일 이희경 문탁네트워크 대표의 ‘마을의 공간에서 지식을 나누고 실험하다’는 오전 10시부터다.

7월 못골도서관은 ‘3탄: 배움과 마을’을 이야기한다. 2일 김용련 한국외대 교수가 ‘아이 하나 키우는 데는 마을 하나가 필요하다’를 주제로 강연하고, 9일은 김희진 믿음사 편집장의 ‘돌봄 인문학’, 16일 고영직 한국문화교육진흥원 이사의 ‘함께 만드는 마을교육 공동체’다.

강연 당 선착순 100명까지 입장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강남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블로그(blog.naver.com/gangnammaeul)를 참고하면 된다.

박성민 기자 flostone21@naver.com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