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들의 이름으로>, 극장 동시 VOD 서비스 3일 오픈

기사승인 2021.06.03  15:00:06

공유
default_news_ad1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 <아들의 이름으로>가 오늘 6월 3일부터 극장 동시 VOD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IPTV(KT Olleh TV, SK Btv, LG U+ TV), 홈초이스(케이블TV VOD), Seezn, U+모바일tv, 네이버시리즈, CJ TVING, WAVVE, 구글플레이, 카카오페이지, 씨네폭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로부터 41년이 지난 2021년에도 반성 없는 자들을 향해 진정한 반성을 촉구하고 당시의 아픔을 가진 모든 이들을 위로하는 이야기로 주목을 받았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안성기가 반성 없이 살아가는 자들에게 복수를 결심한 아버지 ‘오채근’ 역을 맡아 오랫동안 눌러왔던 분노를 폭발시키는 등 카리스마를 발산해 주목 받았다.

또한 광주의 아픔을 다시금 일깨우는 ‘진희’ 역의 윤유선, ‘채근’의 복수의 대상인 ‘박기준’ 역의 박근형 그리고 ‘채근’의 비밀을 알고 있는 유일한 인물 ‘세미’ 역을 맡은 이세은까지 베테랑 배우들이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열연을 펼쳤다.

이처럼 배우들의 진심이 담긴 연기를 통해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가해자의 반성과 사죄 그리고 피해자의 명예회복에 대한 중요한 사회적 메시지가 관객들에게 전해지며 크나큰 공감을 이끌어냈다.

특히 극중 ‘채근’과 같이 가해자이자 피해자였던 실제 계엄군이 최초로 5.18 유족에게 참배하고 사죄의 뜻을 전하는 등 현실에서도 뜨거운 변화의 흐름이 나타나 감동을 자아냈다. 이처럼 반드시 봐야만 하는 의미 있는 작품으로 개봉 후에도 꾸준한 실관람객들의 후기들이 쏟아져 관객들의 관람욕을 자극한 바 있다.

이번 <아들의 이름으로> VOD 서비스 오픈으로 극장과 안방 1열에서 동시에 통쾌한 카타르시스는 물론 진정한 반성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