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남구, 전국 최초 이면도로 지중화 추진

기사승인 2024.04.12  18:37:54

공유
default_news_ad1

-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착수 후 종합분석 토대로 구체적인 추진계획 수립

▲ 도곡로 지중화 사업 준공 전 모습(왼쪽)과 준공 후 모습.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지난 4월 1일 전국자치단체 최초로 ‘이면도로 지중화 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보행환경과 도시미관 개선을 위해 공중선을 땅에 묻는 지중화 사업은 한정된 예산과 유동 인구, 교통량 등을 고려해 간선도로 중심으로 추진되어 왔지만 간선도로 지중화율이 높은 수준으로 이뤄진 시점에 앞으로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이면도로에도 순차적으로 지중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구는 주민들의 지중화 요청이 많은 지역의 이면도로 60~70개 구간을 선정해 현장 조사를 비롯한 주민 생활 밀착 지역, 유동 인구, 보행환경 개선 시급성 등에 대한 종합분석을 토대로 우선순위를 설정하고 기술적 시공 방법, 사업비 산출을 통한 B/C분석 등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검토한다. 용역 기간은 7개월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말 구체적인 추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한편, 강남구는 그동안 지중화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현재 기준 지중화율 79%(서울시 자치구 중 2위)에 달하고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그동안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이면도로 지중화를 시작하기 위한 첫 단계에 돌입했다”면서 “지중화 사업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시간이 걸리는 중장기 사업이지만 주민들의 안전과 도시미관 개선을 위해 꾸준히 추진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이래희 기자 kandllv@naver.com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